라인
왼쪽
오른쪽
> 사람들 > 현재 하남지역은?
하남, 어린이 물놀이장 인기 '짱' 물놀이장 6곳 3년 만에 재개장 … 11일 동안 2만1800여명 찾아
김숙경 기자  |  Sookkyung33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25  15:38: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하남시(시장 이현재)는 “지난 14일부터 운영 중인 6개 물놀이장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수질관리 등 위생안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3년만인 지난 14일 재개장한 6개 물놀이장은 개장 11일 동안 2만1천800여 명이 찾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4일 구토사고가 발생하자 두 곳의 물놀이장을 긴급 폐장하고 전체 배수 및 소독을 하는 등 위생안전 강화에 나섰다. 시는 또 매일 1시간마다 염소측정 및 주 1회 전문 수질검사기관에 검사를 의뢰해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놀 수 있는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휴일인 24일 오후 미사호수공원(오후 1시 30분경)과 유니온파크(오후 2시경) 어린이 물놀이장에서 구토사고가 발생해 두 곳의 물놀이장을 긴급 폐장했다. 이어 물놀이장에 대해 전체 배수를 실시하고, 소독과 청소를 하는 등 위생안전 점검을 강화했다. 

시 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 물놀이장은 구토 발생 즉시 수질오염 우려로 이용객들을 퇴장 조치하고 전체 배수는 물론, 소독과 청소를 해 더 큰 사고로 번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어린이 물놀이장 두 곳은 25일(월) 정기휴무일에 시설정비 후 26일부터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시에서 운영 중인 어린이 물놀이장은 모두 6개소로, 24일까지 총 2만1천879명의 이용객들이 다녀갔다. 현재까지 구토로 인한 긴급폐장 사례는 총 3건이다. 

이현재 시장은 24일 사고 발생 즉시 현장을 방문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약분 취소에 대한 안내 및 위생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라”고 지시하고, “코로나19 상황인 점을 감안해 음식물 반입금지 및 이용 전 충분한 휴식 등 물놀이장 안전 지침 준수에 이용객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숙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2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