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행정 > 총선
이현재, 위례 교통의 근본적 해결책은 지하철 뿐기형적 위례신사선 반드시 시정돼야…위례 챙겨왔고, 챙겨나갈 적임자
하남일보  |  webmaster@hanamilbo.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6  17:55: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현재 후보(무소속, 국회 국토교통위원)는 지난 5일 하남 위례신도시 내 지웰푸르지오 앞 삼거리, 롯데캐슬·플로리체 사거리에서 “지금까지 위례현안을 챙겨온 후보, 공약을 제시한 후보가 누구인가”라며 "이라며 위례주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이현재 후보는 “위례신도시는 살기 좋은 도시지만, 교통문제는 아직도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위례신도시에서 버스를 타고 장지역을 몇 차례 다녀보며 교통불편을 몸소 느꼈고,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서 국토교통부에 협조를 요청해 31번 버스가 잠실 환승센터까지 다니게 되었지만 근본적 해결책은 지하철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위례신사선이 송파까지만 연결되고 하남·성남은 연결되지 않는 기형적인 위례신사선은 반드시 시정돼야 할 것”이라며 “위례신사선 하남연장을 위해 국토부와 지속 협의, 송파 위례중앙역에서부터 롯데캐슬·플로리체 사거리까지의 연장 안을 제시했고, 현재 용역 중에 있는 만큼 국토교통위원으로 국토부에 지속적인 점검, 하남연장 확정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현재 마천까지 연결되어 있는 5호선을 북위례를 거쳐 남위례 롯데캐슬, 플로리체 사거리 인근까지 연결하는 것도 공약으로 제시했다”면서 “2개 차선이 운행 중인 위례북측도로의 왕복 4차선 완전 개통 등 위례신도시의 쾌적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후보의 유세에는 배범혁 전 위례비대위 하대협 회장과 김진회 사무국장이 함께했으며, 배 전 회장과 김  사무국장은 “이현재 후보는 LH하자보수와 위례신사선 하남연장, 교통문제 등 위례신도시의 현안 문제의 해결에 너무나도 큰 힘이 됐고, 정파를 떠나 이 후보가 가진 정책적 능력에 감사한다” 며 지지를 호소했다.

 

하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2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