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교육 > 환경
경기도 특사경, 위생불량 배달 야식 업체 적발
이석화 기자  |  hagwa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23  07:22: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음식 재료를 비위생적으로 보관하거나 원산지를 속여 파는 등 위생불량 야식 배달업체가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6월 한 달 간 도내 야식 배달전문음식점 2,685개소에 대한 대대적인 위생단속을 벌여 이 가운데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340개소를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경기도가 지난 5월 선포한 ‘부정불량식품 제로 지역’ 목표 달성을 위해 실시한 기획단속이다. 단속에는 도-시·군 합동단속반 46개반 1,411명이 투입됐다.

이번에 점검한 음식종별로는 치킨이 1,207개소로 가장 많았고, 이어 족발・보쌈 765개소, 닭발 106개소, 피자 85개소 순이었다. 백반, 돈가스, 해장국, 부대찌개 등 다양한 음식들은 기타로 분류됐으며 522개소를 점검했다.

적발된 340개소의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 및 보관 85개소 ▲원산지 허위 및 거짓표시 121개소 ▲영업주 건강진단 미필 38개소 ▲미신고 영업 34개소 ▲미표시 원료 사용 20개소 ▲식품의 위생적취급기준 위반 등 42개소였다.

음식종류별로는 치킨 90개소, 족발·보쌈 64개, 닭발 15개소, 피자 6개소였으며, 일반식당 등 기타 분류에서 165개소가 적발됐다.

도는 지난 5월 ‘부정불량식품 제로지역 선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적발된 업소에 강력한 행정처분과 형사 입건을 통해 엄단한다는 방침이다.

도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업소 가운데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한 34개소는 폐쇄되며, 미표시 원료 사용 업소는 영업정지 1개월, 유통기한 위반은 영업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을 받는다.

아울러 음식을 비위생적으로 관리한 업소는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를, 영업주가 건강진단을 받지 않는 등 위생관념이 부족한 건에도 20만 원의 과태료를 처분한다. 특히 원산지를 속여 파는 행위를 한 업주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형사처벌을 받을 전망이다.

적발된 업소의 위생 상태를 살펴보면, 구리시 소재 A통닭집은 재료를 보관하는 냉장고를 한 눈에 봐도 비위생적으로 관리하다가 이번 단속에 적발됐다. 이 업소에 냉장고 내부에는 이물질이 잔뜩 끼어있고 바닥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액체가 눌어붙어 있는 상태였다.

안산시 소재 B치킨 업소는 유통기한이 지난 양념육 등을 냉장고에 보관하다가 덜미를 잡혔고, 김포시 소재 C음식점은 캐나다산 돼지고기를 국내산으로 속여 팔다가 적발됐다.

또한, 서울시 소재  D치킨(피자) 가맹점 본사는 가맹점에 L-글루타민산나트륨(MSG)이 함유된 피자와 치킨 원재료를 납품하면서 배달박스와 가맹점 매장 내에 ‘화학조미료 MSG 무첨가’로 허위 표시한 사항으로 적발됐다 .

경기도  특사경 관계자는 “배달음식점은 소비자가 위생상태를 알기 쉽지 않아 더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휴가철, 올림픽 등 배달음식 성수기가 다가오는 만큼 지속적인 지도 단속으로 도민이 안심하고 야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석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4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