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이현재 의원, 삶의현장 체험하며 '민생투어'만두판매·일일경찰·택시운전에 이어 환경미화원도..
이재연 기자  |  hanamilb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12  16:52: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민생 속으로 뛰어든 이현재 의원(새누리당, 경기 하남)의 행보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만두판매를 비롯, 일일경찰, 택시운전에 이어 일일 환경미화원 체험에 나선 이현재의원은 12일 새벽 환경미화원 대기실을 찾아 5시 45분 청소차에 올라 생활쓰레기 수거작업을 시작했다.

    이현재의원은 덕풍동~신장동 일대를 돌며 일반쓰레기, 재활용 쓰레기 등을 제법 능숙하게 수거하며 오전 일과를 마무리 했다. 매년 계속되어온 이현재의원의 환경미화원 체험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 의원은 "아직도 무단투기를 하거나 분리수거가 안 된 채 버려진 쓰레기가 많아 환경미화원들의 어려움이 더욱 크다"면서 “쓰레기 분리수거와 무단투기 근절을 통해 성숙한 하남시민의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며 시민들에게 협조를 부탁하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애쓰고 있는 환경미화원들의 노고도 격려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10일 오전에도 신장택시를 방문해 일곱번째 택시 핸들을 잡았다.

어느덧 택시면허 취득 6년차인 이현재 의원은 "많은 시민들께서 민생의 어려움을 호소하였고, 올해는 특히 메르스 사태 등으로 예년보다 지역경제 침체를 우려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많았다"며 "하남발전의 생명선인 5호선이 본격 착공되고, 9호선 연장이 추진되는 한편 대기업 유치 등을 통해 하남지역 민생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현재 의원은 "올해로 6년째, 7번째 택시운전대를 잡았지만 택시기사와 업계의 어려움은 매년 반복되고 있어 택시가 ‘시민의 발’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4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