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이슈 > 정책·사건사고
하남, 대리운전 횡포 '도 넘는다'외진 곳에서 웃돈 요구·거절 땐 도로에 정차…과태료 부과 등 대책 마련 시급 
이재연 기자  |  hanamilb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13  02:59: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회사원 A모(32·남)씨는 지난해 12월, 음주운전으로 면허를 취소당했다.

   
 

대리운전기사를 불러달라고 업소에 부탁했지만 술자리를 파한 뒤 식당을 나서는데 불쑥 대리운전기사가 나타났다는 것.

운행 도중 대리기사는 3,000원의 웃돈을 요구했고, 거절하자 승강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차량은 상산곡동 대로변에 진입했다.

하지만 대리기사는 난데없이 43국도 광주 방향 2차선에 오 씨의 차를 정차해 놓은 뒤 하차해 버렸고, 순간 사고위험을 직감한 A씨는 뒤따라오던 차들의 경적을 피해 운전대를 잡고 한적한 도로변으로 차를 몰았다.

저만치에서 오 씨의 행적을 지켜본 운전기사는 음주운전을 했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만취 상태였던 오 씨는 영락없이 범법자가 됐다.

이처럼 대리운전업체가 성업 중이지만 이를 악용하는 일부 얌체 업체와 기사들로 인해 이용자들의 불만은 높아만 가고 있다.

최근 하남시 천현·산곡 등 원도심의 경우 오 씨와 같은 기막힌 사연을 호소하는 음주 운전자가 눈에 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리운전 업체들이 난립하며 벌이는 출혈경쟁에 취객들이 희생양이 되고 있는 것이다.

일부 업체들은 오 씨처럼 이동 거리가 먼 경우 약정금과는 별도의 웃돈을 요구해 심심찮게 시비를 벌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기막힌 횡포를 부리고 있다.

오씨는 "불가피한 상황에서 운전했다고는 하지만 취중 운전은 엄연한 범법으로 음주 측정을 하고서야 "그냥 3천 원을 더 주고 말 것을 그랬다"며 씁쓸함을 토로했다.

주민 최모(46·남) 씨는 "손님을 끌어들이기 위해 약정금은 싸게 하고 웃돈을 요구해 부족분을 채우는 업체들이 늘어나며 잦은 다툼이 벌어지는 것을 종종 목격한다"고 토로했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4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