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기획특집 > 사람과 사람들
이현재 하남시장, 민생챙기기 '동분서주'추석 연휴에도 화재 현장 방문, 이재민 위로…소방·경찰과 신속대응 피해 최소화
유경희 기자  |  hanamcit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13  00:54: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현재 하남시장이 취임 2개월 차에도 불구하고 민생 챙기기 행보에 동분서주하며 시정을 일정을 소화해내고 있다. 

   
 

주말은 물론 추석 명절에도 민생 챙기기는 물론 수시로 시민들과의 소통 행정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12일 하남시에 따르면 이현재 시장은 추석 당일인 10일 관내 비닐하우스 화재 현장을 긴급 방문해 철저한 사고조사와 신속한 피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등 추석 명절 민생 챙기기 행보를 이어갔다. 

이 시장은 이날 오전 이재민이 된 피해자들을 만나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위로를 전했다. 

이날 오전 8시 53분께 관내 한 비닐하우스에서 불이나 시청·소방·경찰 등 관계기관에는 비상이 걸렸다. 

이 시장도 이날 상황을 보고받고 곧바로 화재 현장을 방문해 시청·소방·경찰 공무원들과 함께 신속한 대응에 나서며 피해를 최소화했다.

이 시장은 이날 피해자들을 만나 “추석 당일 발생한 화재로 주민 피해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면서 “철저한 사고조사와 함께 신속한 피해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오후 이 시장은 비상근무 중인 시청 8개 부서 근무자, 하남경찰서 112종합상황실 등 7곳의 경찰 근무자, 감일119안전센터 등 4곳의 소방 근무자들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추석 비상근무로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고 근무에 매진하는 시청·소방·경찰 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시장은 “추석 당일에도 맡은 바 임무를 다하고 있는 관계자분들이 있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특히 오전에 비닐하우스 화재로 이재민이 발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는데, 여러분들의 신속한 대처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남은 추석 연휴 기간 역시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지역 안전을 든든하게 지킬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유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2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