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람들 > 현재 하남지역은?
"하남시 행정주의적 발상 이제는 그만"미사강변총연, 이현재 시장 항의방문…관련자 처벌·재발 방지 있어야
이재연 기자  |  hanamilb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03  03:05: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지구 교통 대책으로 선동 IC 인근에 건립 예정인 수석대교(가칭)가 하남의 '뜨거운 감자'다.

   
 

2년 전 김상호 하남시장과 조광한 남양주 시장이 지하철 9호선 등 미사강변도시 교통 대책 수립을 조건으로 수석대교 건립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공식하면서 이를 반대하는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꺼지지 않는 불씨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강동대교와 미사대교 중간인 이 대교가 건설되면 하남시 미사동과 남양주시 수석동을 잇는 교량으로 지방도 383호선과 미사강변도시 선동IC와 이어지면서  향후 입주할 강동 2지구 6천여 세대가 이용하는 도로를 가래 여울로 계획하고 있어 선동IC 인근은 병목현상까지 겹쳐 교통정체를 더욱 부추기고 있는 형국이라는 것이다.

미사강변도시 주민들과 시민단체인 강변총연합회(이하 미사 총연) 회장단은 3일 오후 "수석대교 신설과 관련, 지금도 황산사거리와 선동IC 주변을 중심으로 교통체증에 시달리는데 만성 적체구간인 선동IC 인근에 수석대교를 연결하면 통행량이 더 늘어나 교통대란은 불보 듯 뻔하다"며 하남시를 항의 방문했다.

미사총연은 이현재 시장과의 면담을 통해"남양주시에서 보내온 공문에 대해 어떻게 답변할 것인지와 이현재시장이 선거공약으로 수석대교 전면 재 검토를 제시했는데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해 따져 물었다.

이들은 지난 2일  수석대교 건설에 대한 의견을 묻는 의견에 대해 하남시는 미사강변 1·2·풍산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아파트 회장단에게 하루만에 답변을 달라는 납득할 수 없는 문자를 보냈다"며 "미사강변총연합회 회장단은 일을 진행한 관련자를 처벌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항의 방문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남양주시청에서 지난달 20일께  공문을 보냈슴에도 불구하고 묵인하고 있다가 하루만에 답변을 달라고 하는 행정편의적 발상을 하고 있다고 담당 공무원을 질책하고 이러한 행정이 이현재 시장이 말하는 시민중심 행정이냐"라며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하남시의 경우 신도시가 들어 오면서 인구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공무원들의 행정서비스는 시골 읍사무소 수준"이라며 에 머무르는 것 같다"며 "하남시가 수도권 최고의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민원을 하루 만에 답변할 수 있는 주민들에게 신뢰받는 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현재 하남시장과 면담을 갖고 "국토부가 선동IC 교통체증 완화를 위해 올림픽대로 일부 확장 보완계획을 밝히고 있지만 선동나들목 인근의 경우 교통체증이 심각한 상황에서 원안대로 건설되면 미사강변도시 주민들이 교통정체의 고통에서 벗어날수 없다"면서 적극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현재 시장은 "수석대교는 미사강변도시 교통체증을 이유로 2년여 동안 미사 시민대책위 중심으로 반대해왔고 국토부도 수십 차례 협의했지만 주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안대로 건설계획을 발표한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재검토 해줄 것을 국토부에 촉구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가 선동IC교통체증 완화를 위해 올림픽대로 일부 확장 보완계획을 밝히고 있지만 선동나들목 인근의 경우 교통체증이 심각한 상황에서 원안대로 건설되면 미사강변도시와 남양주 주민들에게도 교통정체의 고통에서 벗어날수 없다"면서 "당초 시민대책위가 제기한 강동대교 확장 또는 세종고속대로가 확장돼야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수있다"며 정부가 현실적인 대안마련을 해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사 총련은 지난 20일 오후 4시 남양주 시청에서 주광덕 시장을 만나 정부가 3기 신도시 교통대책으로 제시한 신설 수석대교의 문제점과 해결 방안, 회의체 구성 등을 제시했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2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