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이슈 > 정책·사건사고
하남, 빈병 꺼리는 '공병 보증금 반환제'시행 20년이 지나도 자리 못 잡아...협소·악취 등 이유 반납 거절 
이재연 기자  |  hanamilb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19  08:26: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등을 통해 통합·개선된 환경부의 공병(빈 병) 보증금제도가 시행 20년이 지나도록 자리를 못 잡고 있다.

20일 주민들에 따르면 일부 대형 할인매장과 슈퍼마켓, 소매점의 경우 소비자가 빈 병을 가져가도 제 값을 쳐주도록 되어 있는 규정에도 불구하고 이를 지키지 않고 있어 불만을 사고 있다는 것.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는 190㎖미만의 빈병은 20원, 190㎖~400㎖미만은 40원, 400㎖~1,000㎖미만은 50원, 1,000㎖이상의 빈병은 100원~300원이하의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으나 대부분의 도·소매점은 소비자가 빈 병을 가져가도 병값을 제대로 돌려주지 않거나 수수료를 떼고 일부만 돌려주는 등 빈 병 수거를 꺼리고 있다.

또 소비자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소매업자는 제품의 판매처와 관계없이 취급제품에 해당하는 공병을 의무적으로 반환받아야 하며 백화점이나 할인점 등 대형점도 공병 반환장소를 설치토록 규정되어 있지만 안내판 설치 및 별도의 회수장소 등을 마련하지 않는 등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다.

이로인해 각 가정마다 맥주나 소주, 음료수 등 빈 병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으며, 주택가 공터나 유원지 등에는 빈 병이 마구 나뒹굴어 환경문제까지 야기시키고 있다.

특히 상당수 가정에서는 빈 병을 반환하지 않고, 재활용품으로 배출하는 등 아까운 자원을 쓰레기 취급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처럼 공병 보증금제가 제대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은 도·소매점들이 소비자들로부터 빈 병을 회수한 뒤 제조업체를 통해 다시 보상을 받아야 하는 불편과 소규모 가게의 경우 빈 병을 쌓아 둘 만한 별도의 공간 확보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김모(40· 남)씨는 "집 근처 슈퍼에 빈 병을 가져가면 눈살을 찌푸리거나 주인이 투덜댄다"며 "다른 가게들도 대부분 돈으로 쳐주지 않고 빨래비누 등으로 교환해 주는 것이 고작"이라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광고문의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저작권문의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신장동 현대베스코아빌딩 6층 22호) | 대표전화 : 031-795-4992
등록번호 : 경기 아50871 | 등록일 : 2014년 1월 24일 | 발행인/편집인 : 이 재 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은숙
Copyright © 2022 하남일보. All rights reserved.